HOME > 고객센터 >자유게시판


내 몸 안에 우주의 움직임이 있다!!
조회 : 3383        작성자 : 요가원    

내 몸 안에 우주의 움직임이 있다.

 

                                         - 카비르 -

 

해와 달과

뭇 별들은 빛나고

사랑의 멜로디는

한없이 높아지고

사랑의 리듬은 시간으로

측정할 수 없어라.

 

밤낮으로 합창하는 소리는

천상에 가득하다!

 

카비르는 말한다.

'내 사랑하는 님의 움직임은

하늘의 섬광처럼 빛난다.'

 

그대는 아는가?

그들이 어떻게

순간적인 숭배를 이행하는지.

등불의 대열들이 춤을 추고

온 우주는 밤낮으로

기원의 노래를 부른다.

 

거기에는 감추어진 깃발과

비밀스런 하늘의 덮개가 있다.

또 거기엔 보이지 않는

종소리가 울린다.

 

카비를난 말한다.

'거기에 숭배는 끊이지 않고

우주의 주인은

의자에 앉아 계시다.'

 

모든 것은 실수를 하면서

움직인다. 그러나

사랑하는 자는

그 사랑스러움을 안다.

 

헌신적인 구도자는 마치

쥼나 강과 갠지스 강이 섞이듯

사랑과 분리의 두 가지 흐름이

그의 가슴에

성스러운 흐름으로 밤낮 흘러

거기에 탄생과 죽음은

이미 없다.

 

님의 품 안에서

평온한 휴식을 취한다.

그는 이를 즐기며

님을 만나기 원한다.

 

사랑의 묶임으로

기쁨의 바다는

파도가 되어 뛰놀고

강한 음으로 부서지며

화답한다. 보라,

물 없이도 피는 연꽃을!

 

카비르는 말한다.

'내 가슴의 꿀벌은

그 속의 감로를 마신다.'

 

얼마나 아름다운 연꽃인가!

우주를 회전시키는

가슴의 중심에 핀 꽃이여.

오직 순수한 영혼만이

이 진정한 기쁨을 알리라.

음악은 사방에 울리고

무한한 기쁨의 바다에서

파도가 물결친다.

 

카비르는 말한다.

'달콤한 바다로 뛰어들어

깊이 잠겨라.

삶의 오류와 죽음을

모두 떨쳐버리라.'

 

오감이 그대를 얼마나

끈덕지게 붙잡고 있는가 보라!

괴로움의 세 형태는 더 이상 없다.

 

카비르는 말한다.

'닿을 수 없는 그곳의 움직임.

그 내면을 보라.

감추어진 하나가

너의 내면에서

달빛처럼 빛나는 것을.'

 

삶과 죽음의

율동적인 음이 쏟아진다.

터질 듯한 기쁨!

모든 공간은

빛으로 충만하다.

 

울리지 않는 음이 울린다.

그것은 삼계의 사랑의 음이니.

태양과 달은 백만 개의 램프 빛으로

타오르고

북은 울리고

사랑하는 이는 춤을 춘다.

 

사랑의 노래는 울려 퍼지고

킻의 비는 꼳아져 내리고

숭배하는 이는

하늘의 감로를

맛보기 시직한다.

모든 것은 하나이며 같다.

 

카비르는 말한다.

'아는 자는 말이 없다.

이러한 진리는 결코

베다나 다른 책에서

발견할 수 없나니.'

 

나는 균형 잡힌 자아 위에 앉아

말할 수 없는

기쁨의 잔을 마셨다. 그 때

거기서 신비의 열쇠를

발견하였나니!

나는 하나 됨의

근원을 열었다.

자취를 따라 여행하여

슬픔이 없는 나라에

도착했다.

아주 쉽게 위대한 님의 자비가

쏟아져 내렸다.

님은 무한하여 닿을 수 없다고

그들을 노래했다. 그러나

나는 명상 중에

시각을 통하지 않고서

님을 보았따.

 

아무도 길을 모르고

이끄는 자가 없는

참으로 슬픈 나라이다.

 

오직 님은 그 길을 통해 확연히

모든 슬픔을 초월하신다.

 

경이로운 것은

휴식의 따에서는 어떠한 가치도

승리할 수 없다는 것이다.

 

지혜로운 자는

그것을 알며

그것을 노래한다.

이것이 궁극의 언어이다.

그러나 어떤 말로도

그 놀라움을

표현할 수 없나니.

누구든 그 놀라움을 맛본다면

그 기쁨을 알리라.

 

카비르는 말한다.

'무지한 자는 현명해지고

현명한 자는

침묵의 고요가 되는

진리를 알라.'

숭배자는 흥분하고 취하여

속삭인다.

님의 지혜와 하나 됨은

우리를 완벽하게 만든다.

님은 사랑의

들이쉼과 내쉼의 잔을 마신다.

 

온 하늘은 음악 소리로

가득 차 있고

음악은 연주자도 악기도 없이

저절로 울린다. 거기에는

기쁨과 슬픔의 게임이 끊이지 않는다.

 

카비르는 말한다.

'만일 그대가

삶의 바다에 그대의 삶을

침몰시킨다면

지복이 가득한 최상의 땅에서

그대의 삶을 발견할 것이다.'

 

황홀한 열광은

모든 시간 안에 있다!

숭배자는 사간의 본질을

들이마시며

창조자와 하나 되어 산다.

 

나는 진리를 말한다.

삶의 진리를

받아들이라고.

나는 지금 진리에 취하여

반짝이는 모든 지식들을

다 쓸어 내 던졌다.

 

카비르는 말한다.

'숭배자는 두려움으로부터

자유롭다.

삶의 모든 고통과 죽음은

그를 떠났다.'

 

하늘은 음악으로

가득 차 있다.

비는 감로수를 내리며

하프와 북은 울린다.

비밀의 빛나는 광취가

거기 있으며

하늘에는 별이 머문다.

 

거기에는 태양을 뜨고

지게 하는 이에 대한

언급이 없다.

바다의 나타남으로

밤과 낮이 사랑의 빛 속에

하나로 용해됨을 느낀다.

 

영원히 즐겨라.

슬픔과 싸움은 없다!

그곳에서 나는

기쁨으로 가득 채워짐을 본다.

완전한 기쁨으로 거기엔

이미 어떠한 고통도 없다.

 

카비르는 말한다.

'그곳에서 나는 자신이

하나의 축복의 움직임임을

증명했노라!'

 

나는 내 몸안에

우주의 움직임이 있음을

깨달았다.

나는 이 세상의

미망으로부터 떠나 있다.

 

안팎으로 하나의 하늘은

무한과의 경계가 사라졌다.

나는 이 모든 것을

통째로 들이마셔 버렸다.

 

그대의 빛이 우주에

가득 차 있다.

사랑의 램프는

지식의 쟁반 위에서

활활 타오른다.

 

카비르는 말한다.

'어리석음은

들어오지 못하며

삶과 죽음의 갈등은

더 이상

괴로움을 주지 못한다.'

 

카비르는 초월과 상대 세계를 오르내리면서 한계 없는 무한 의식,우주의 의식을 표현하고 있다.

노래나 시, 특히 초월적인 시는 직관적이기에 그 단계를 말한다는 것이 애매할 수가 있다.

우리는 삼매의 경지를 여러 단계로 나눈다.

초월은 절대이며 상대적인 것이 존재하지 않지만, 의식과 삼매 즉 사마디는 몸과 상대적인 것, 그리고 공존하고 인식해야 하는 상대적인 대상으로 인해 그 단계가 네 개로 나뉘어 진다.

첫 번째의 삼매는 사비칼파 삼매인데, 그것은 초월 의식을 체험한 것이다.

두 번째는 니르비칼파 삼매인데 초월 의식이 잠이 들거나 꿈을 꾸거나 활동하는 사이에도 항상 지속이 되는 것이다.

세번째는 케발라 니르비칼파 삼매이다 그 상태에 이르면 대상을 바라보는 한계없는 의식이 확장된다.

마지막으로 네 번째가 사하자 삼매이다.

이 상태는 상대와 절대가 하나 되며, 모든 인식 능력이 둘이 아닌 무한한 그 자체가 되는 것이다.

 

작성일자 : 2009년 09월 01일
 


18의 글 ( 1 / 2 )
18 요가를 배우고 익히면관리자15-09-032872
17 이스와라관리자15-09-032323
16 늙어보면 알게 되느니관리자13-09-043409
15 요가 수련 관리자13-08-013266
14 자신을 사랑하라.관리자13-08-012844
13 행복한 삶은 자신이 만드는 것무소유13-07-312570
12 수행자(Yogi)관리자13-07-302343
11 요가 수련을 하면?관리자13-07-293205
10 요가를 배우고 익히면.?관리자13-07-252369
9 당신은 누구인가 ?관리자13-07-232430
8 관리자13-07-212275
7 요가는 수련이며 수행 이다관리자13-07-212377
6 화두이야기보륜월09-11-043517
5 몸도 좋아지고살도 빠졌어요 ~백로09-10-174572
4[선택] 내 몸 안에 우주의 움직임이 있다!!요가원09-09-013383

1 2 
 
 
 
주소 : 경남 밀양시 밀양대로 1770 -1 (3/8) 3층 (삼문동)
Tel : 055-351-1217 / HP : 010-3734-1286 / 원장님: 권정일